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0)
소소한 (88)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7)
행동하는 (83)
맛있는 (6)
내가 쓰는 (139)
마음 가는 (0)
Total400,982
Today85
Yesterday135





샌프란 포스팅은 다시 하겠지만. 이 기분 이 감정 즐거움은 꼭 기억하고 싶어서. 퇴근하는 공항철도에서 포스팅을.







고등학교 동창을 만났다. 중학교 동창이기도 한. 어머님하고 샌프란시스코 여행을 하고 왔다고 했고, 10년 전 아니다 14년 전 그대로 똑같이 웃으면 눈이 없어지는 귀여운 모습 그대로인 친구를 만났다.





뭘 더 챙겨주고 싶은데.... 오늘 한국인 95% 이상 탄 만만석... PR도 오버부킹이라 FR까지 거의 다 찬 정말로 바쁜 비행이라 얘기도 잘 못 나눈게 아쉬웠다.




그래도 하기 인사 할 때 겨우겨우 얘기하고 핸드폰 번호를 나누고. 반갑다며 오랜만이라며 연락 하는데 친구가 그랬다.




너 엄청 밝고 예뻐.





이 말을 듣는데 되게 기분 좋고 아 내가 그랬었지 그런 애였지 하는 생각에 설레기도 했다. 그래서 기분이 정말 좋아졌다.




맑은 날씨 만큼이나 화사해지고 밝아지는 느낌이다. 나도 누군가에게 이런 예쁘고 좋은 말을 해주는 사람이고 싶다는 생각도 했다.





앗 아빠 왔다. 아빠 차 타구 빨리 집에 가야지ㅣㅣ











(+)
이렇게 포스팅을 하고 집에 가자마자 씻고 합정으로 친구 만나러 달려갔는데, 더 얘기를 하다가 다시 우울해졌다. 여러 상황으로 인해서 샌프란 인바에서는 아웃바운드만큼 열심히 일하지 않았고 진심을 다하지 않았는데... 오랜만에 만난 친구가 칭찬을 해 주니까 나한테 부끄러워졌다. 거짓으로 가짜로 행동했는데 그게 들킨 기분이라 .... 곰곰히 생각해보니까 다시 우울해졌었다.




암튼 이런 이야기를 친구랑 나눴는데 친구가 다 듣더니 너무 욕심이 많아서 그래. 라고 대답해주었다. 맞는 말 같았다. 다 내가하려고 하고, 다 내 기준에 내 만족에 맞게 채우려 하다보니까... 내가 나를 더 힘들게 했던 것 같다. 그 친구 말대로 조금은 쉽게, 가볍게, 편하게 더 놓아야하는데 그게 잘 안된다. 흠. 그래도 좋았던건 이런 내 모습을 이해해주고 조언해주는 사람이 옆에 있었다는 것. 좋은 말은 좋게 듣고 거기에 행복해하자고 말해주는 사람이 있었다는 것. 살랑살랑 바람이 부는 날 내가 가고싶은 곳에서 먹고싶은 것 먹고 수다를 떨 친구가 있다는 것. 여러모로 좋게 생각하기로 했다. 이렇게 하다보면 또 더 밝아지고 예뻐지는 내가 되겠지.

저작자 표시
신고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뿌린 대로 거둔다  (0) 2017.06.09
미국에서 어디를 제일 좋아하냐고 묻는다면,   (2) 2017.05.23
너 엄청 밝고 예뻐   (0) 2017.05.21
마음은 고이거나 마르면 탁해지는 것 같아.   (0) 2017.05.15
...  (2) 2017.05.11
하루만에  (0) 2017.05.09
Posted by 단미챙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