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6,778
Today29
Yesterday149

...

소소한 / 2017.05.11 12:47







끔찍해. 야 너 멘탈 붙어있어? 황폐. 이게 최근(바로 어제) 지니가 나한테 보낸 카톡.







나와 마음이 통하고 진심을 알아주는 사람들에게는 항상 말하는 것 중 하나인데, 난 생각보다 마냥 밝지 않고 힘든 일을 아주 잘 참으며, 무슨 일이 생기면 그냥 내 탓을 잘 하고, 내성적이다. 뭐 이런 것들. 그런데 이게 요 며칠은 하다하다 내가 예상하지 못한 일들로 가득 차서 이런 모습을 모든 사람에게 보여준 듯 하다.





도대체 왜 일이 이렇게 흘러가는거지 생각 될 만큼 정말 이건 하나도 상상하지 못했던 일들. 웃으면 안되는데 너무 허망해서 웃음만 나오고 그냥 멍하니 있게 된다. 내가 생각한 서른의 나는 이 모습이 아닌데... 이 일이 도대체 끝나긴 하는건지 점점 더 소용돌이로 빨려 들어가는 것 같은데. 이게 내 자의적인 의지가 아니라 그냥 상황이랑 환경 자체가 날 마구 몰아넣고 있는 느낌.







10년이 넘는 시간이 통째로 사라져 버린 것 같다. 아니 그러고 있다. 아 정말 너무 지금의 나는 위태위태해서 지니가 아니었으면 베리가 아니였으면 어땠을지 상상도 가지 않는다.







이런 어마어마한 일을 그 누구에도 다 말할 수 없고 혼자만 알아야 하니까, 알고 가야하니까 쌓이는 힘듦과... 나도 사람이니까 힘에 부치는 지금 이 상황 때문에 정말로 혼자만 있고싶다. 어디 산골 구석에 쳐박혀서 딱 한달만 아니면 일주일만 있고싶다. 템플스테이라도 다녀오려 하는데 이번 달 스케쥴은 헬이고.. 할게 너무 많다. 벌려놓은 일이 많아서 해결은 해야하니까... 끝은 봐야 하니까... 정말 정신 한 줄 겨우 붙잡고 미치지 않기 위해서 아등바등 하고 있는데 그걸 또 몰라주는 사람이 너무 많아서 매일 매 시간 혼자만의 싸움을 하고 있다. 하.






요 며칠 내내 너무 울었다. 이렇게 계속 울다가는 나는 눈물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다 말라버려서 더이상 안 울 것 같기도 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 엄청 밝고 예뻐   (0) 2017.05.21
마음은 고이거나 마르면 탁해지는 것 같아.   (0) 2017.05.15
...  (2) 2017.05.11
하루만에  (0) 2017.05.09
별 거 아닌건 별거라서   (0) 2017.05.08
너도 나와 같기를  (2) 2017.03.01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