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6,778
Today29
Yesterday149

하루만에

소소한 / 2017.05.09 18:23



얼마만이지. 아 진짜 오랜만이다. 이렇게 구역질 날 정도로 힘든게.





워낙 눈물이 많긴 하지만 (또 의외로 안 그런 부분도 있지만) 오늘은 정말 눈물이 그렁그렁하게 맺힌 채로 얘기를 나눴고 그냥 뭐랄까 음... 마음이 저 끝까지 뚝 떨어져서 헛구역질이 날 정도로 지쳤었다.





그동안 믿음을 갖고 해왔던 일에, 소신을 갖고 자부심을 갖고 오던 부분이 무너져 내렸을 때 이런 기분을 느꼈던 것 같다. 음. 이번에도 비슷한 느낌이다.






많이 단단해졌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말랑말랑하다. 참 아이러니하다. 더 멋진 어른이 되고싶어서 노력할 땐 예전의 어리숙한 내 모습이 참 그리웠는데, 이렇게 울고 힘들어하는 내 안의 어린 모습을 보니까 이게 참 그렇게 미워보일 수가.





한바탕 울고 털어놓고 나니까 좀 나아졌는데, 그래도 아직은 내 마음과 같이 우울한 날씨에 퇴근하는 길이라 완전히 마음이 돌아오지는 않은 것 같다.





빨리 오늘을 넘기고 싶다. 집에 가면 해결해야 할 일이 또 있는데... 정말 그 일까지 하고나면 만신창이가 될 것 같은 기분이다. 아 진짜 이렇게 힘든 일 너무 오랜만이야.





내가 상상한 오늘 퇴근길은 집에가서 대선 투표결과 보고 지니랑 얘기하고 웃고 떠들고 오프에 만날 계획 세우고 이러는건데. 어제 시카고에서는 참 행복했는데 하루만에 너무 많이 바뀌어 버렸다.








이 상황이 꿈만 같다. 하루만에 많은게 바뀌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은 고이거나 마르면 탁해지는 것 같아.   (0) 2017.05.15
...  (2) 2017.05.11
하루만에  (0) 2017.05.09
별 거 아닌건 별거라서   (0) 2017.05.08
너도 나와 같기를  (2) 2017.03.01
모든 일은 마음 먹기에 달려서  (0) 2017.02.09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