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1,680
Today88
Yesterday191


지난번에도 tech-days에 대해 포스팅을 했었는데요,
그 때는 유명하신 분들이었고 주제가 기술, 열정이라는 분야로 나눠져 있었답니다!

하지만 이번엔 대학생을 위한 좀 더 자유롭고 재미있는 특별한 기획이라 소개해 드리려 합니다:)
Microsoft Student Partner 가 직접 참여해서 더 의미있기도 하구요!

(사실 저도 출연했답니다..)










 


위의 링크를 클릭하시면 아래에 있는 재미있고 도움되는 영상들을 보실 수 있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WebMatrix:나만의 블로그를 쉽게 만드는 방법
이서연 MSP, 허찬 MSP
여러 포털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블로그가 아닌 자신만의
블로그를 WebMatrix를 통해 쉽고 빠르고 재미있게 개발
할 수 있는 방법을 가르켜드립니다.
Imagine Cup:기술이 난제를 해결할 수 있는
세상을 상상하라
최은지,황채영 MSP
상상이 현실 되는 곳, Imagine cup! 2011년 뉴욕에서 열릴 Imagine cup의 한국 예선전과 Imagine Cup이 열리는 뉴욕으로 무료참가 방법까지 전해드립니다.
Windows Live Mesh 2011:동기화 되는 삶
박광수 MSP
가족과 즐거움을 나누고 친구와 정보를 공유하는 방법, Windows Live Mesh 2011에서 얻어가세요!
Microsoft Expression Studio 4 협력 툴의 결정체
노희상 MSP
Expression Studio의 제품군인 Blend, Design, Web, Encoder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또한 이 툴을 왜 사용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간단한 시연과 함께 설명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단미챙

">




[기술 세션] 학생들을 위한 HTML5 관전 포인트
최근 인터넷 업계에서 가장 뜨거운 이슈라면 단연 HTML5가 아닐까 합니다. HTML5는 무엇이고 인터넷과 IT 트렌드 변화 속에 HTML5는 어떤 의미인지?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차세대 웹브라우저인 IE9을 통해서 HTML5가 우리어게 어떤 모습으로 다가올지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강사소개

이름 : 황리건
직책 : UX & Web 에반젤리스트
소속 :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한국마이크로소프트에서 UX & Web 에반젤리스트로 활동하고 있으며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이언트 기술을 전파하는 일을 맡고 있습니다. NHN에서 5년간 플래시 개발자 및 팀장으로 근무하면서 한게임과 네이버의 게임 및 UI 개발에 참여하였고, 현재 UX팩토리라는 사용자 경험 전문 팀블로그를 통해서 UX에 대한 정보들을 공유해 오고 있습니다. - twitter : @HRG



거의 알지 못했던 HTML5 라는 기술에 대해 알기 쉽게 이해할 수 있었던 시간 이었습니다. HTML의 시작과 그 역사, 또한 HTML5가 어떤 것인지에 대해 전체적인 흐름을 알 수 있었습니다. 비 전공자인 제가 들었을 때도 이해가 될 정도로 쉽고 재밌습니다. 아마 웹 개발에 관심이 있으신 분 이시라면 더 많은 것을 가져가시리라고 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단미챙




">





[열정세션] 여행과 디자인
여러 가지 탐색을 통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찾고 그 일을 하고 있는 디자이너 박훈규님, 그의 경험을 훔쳐보면서 정말 자신의 가슴을 뛰게 하는 일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배워봅니다.









강사소개
이름 : 박훈규
직책 : 디렉터
소속 : 파펑크 스튜디오

파펑크 스튜디오(www.parpunk.com)디렉터/에픽하이,빅뱅 등 공연 영상 제작, 나이키,아우디,Xbox등의 광고 영상 제작/그래픽 디자이너, 언더그라운드 여행기/오버그라운드 여행기의 책 저자



기존의 세션과는 조금 다른 느낌의 강의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평소 제가 공부해 오던 것과 다른 분야의 경험이라서 더욱 흥미 있었습니다. 디자이너 박훈규 님의 강의를 들으면 욕심이 생깁니다. 지금 당장의 모습이 아닌, 좀 더 멀리 나 자신을 내다 볼 수 있는 기회가 됩니다. 10년 뒤, 20년 뒤 나는 어떤 모습을 하고 어떤 일을 하고 있을 것인가를 생각할 수 있게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