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9)
소소한 (93)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30)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22,912
Today2
Yesterday115

​​



요즘 읽고있는 책 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문장. 읽자마자 피식 하고 웃기도 했고...




잠이 안 와서 예전 블로그 포스팅을 읽다보면 언제부터지 작년 가을? 쯤 부터 엄청나게 우울한 얘기만 썼던 것 같다. 나를 또 반성하고 채찍질하다가 너무 힘들다 지친다 그래도 이겨내보자 힘을 내 보자고 다짐도 해 봤지만 또다시 이해가 안 되고 받아들여지지 않는다 뭐 이런 반복의 연속.



그 시기가 있기 전 포스팅들을 보면 밝고 통통튀고 말하긴 어렵지만 음 그냥 그 맑은 밝은 그 분위기가 가득 차 있어서 나도 예전 글을 읽으며 왜 내가 이렇게 변한거지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그리고 또 지겨운 셀프반성... 최근에 읽은 책이 정답은 아니지만 그래도 내가 그 동안 힘들어하고 고민한 부분에 대해 길을 알려주는 것 같아서 이제 좀 선명해졌다. 그러니 마음이 가벼워지고 산뜻해졌고 즐거워졌다. 이 느낌과 그 기분을 계속 갖고 싶어서 바르셀로나 가는 엑스트라 비상구 좌석에 앉아서 잠도 안자고 이렇게 메모장에 끄적끄적.





블로그를 한 지 벌써 7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친구들 중에는 아직도 가끔 본다는 친구들이 있고, 모르는 사람들과도 종종 스치는 인연을 맺어왔는데 그동안 내가 쓴 글에 공감을 해주는 사람들이 이 포스팅을 또 읽고 있다면 정말로 추천해주고 싶은 책.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읽기에 부담 되지 않아서 까페나 지하철, 아니면 자기 전 침대에서 후루룩하고 읽히는 그런 책. 나는 개인적으로 한 장 한 장 넘기는게 아까울 정도로 재밌었고(중학생 때 해리포터 읽던, 고등학생 때 아르센 뤼팽 전집 읽던 그런 느낌!) 웃기도 울컥하기도 생각에 잠기기도 했다.



책을 읽다보면 나같이 생각이 많은 사람은 우울해하다가 사소한 거에도 쉽게 다시 즐거움을 찾을 수 있다고 한다. 나는 그게 이 책인 것 같고 그래서 갑자기 힘을 얻은 것 같이 몸이 가볍다. 축축한 물 속에서 빠져나온 느낌. 산뜻하고 상큼하고 상쾌하고 뭐 이런 수식어를 다 갖다 붙이고 싶은 그런 마음. 아, 의지가 생기는 그런 느낌 인 것 같다. 뭘 해도 될 거라는 진짜 마음이 나타나고 그 힘이 내 안에서 자연스럽게 나오는 그런거. 그 동안은 힘들어서 억지로 참고 이겨냈다면 지금은 좀 다른 그런거. 그리고 이번엔 이 마음이 금방 사그라들지 않고 예전처럼 좀 오래갈 것 같은 직감.







책의 마지막 파트의 첫번 째 소제목은 '알고보니 백조였던 미운오리새끼'. 이 제목을 보자마자 떠오르는 사무장님이 한 분 계셨다. 내 첫 팀 1S 사무장님이시자 내가 지금까지 본 우리회사 사람들 중에서 진심으로 긍정적이고 밝고 유쾌하신 그런 분. 전에도 포스팅 했는데 첫 팀 부팀장님께서는 내가 닮고싶은 그런 롤모델이셨다면, 1S 사무장님은 내가 감히 저런 부분을 쫓아갈 수 있을까? 나는 안 될 것 같아 라는 생각을 했던 분. 우연히 보름 전인가 회사에서 마주쳤는데 여전히 그 특유의 밝은 얼굴과 호탕한 목소리로 날 반겨주셨다. 옆에 계시던 다른 사무장님께 나를 칭찬하며 소개도 해 주셨는데, 각자 서로 브리핑룸으로 돌아가기 전에 하신 말씀이 기억에 남는다. '너는 백조야 알고있지? 너는 오리가 아니라 백조야 백조. 물 속에서 발을 막~ 이래이래하는 백조야.' 왜 이런 말씀을 갑자기 하셨을까. 거의 1년만에 뵌건데. 그 땐 그냥 넘겼는데 이 책을 읽고보니 사무장님도 이 책을 읽으셨나 싶고... 내가 너무 지쳐보였나 싶고... 암튼 그 사무장님이 생각났고 감사했다.





책의 마지막 장을 덮을 때도 한 사람이 생각났다. 재수한 한 학번 위의 선배였는데 같이 있으면 정서적으로 편안해지고 정신적으로 의지가 되는 선배였다. 그리고 그 누가 봐도 선배라는 단어가 잘 어울리는 진짜 선배님. 그게 이 책에서 말하는 나와 같은 사람을 만나면, 나를 잘 이해해주는 사람을 만나면 느끼는 그런 기분 인가보다. 확실히 그 시절에 더 밝았고 뭘 하고 싶은 의지가 있었던 것 같다. 너무 의지한다는걸 부담스러워 할까봐 티내고 싶지 않아서 말은 안 했지만, 위태위태 할 때 고민 상담하면 방향성도 선배가 많이 잡아줬었다. 아쉽게도 지금은 연락을 안 하는 사이지만 신기하게도 책의 마지막장을 덮는데 딱 생각이 나서 기분이 묘했다. 아직 친했다면 이 책을 읽어보라고 꼭 주고싶은데 아쉽다. 그 마음을 이렇게 블로그에라도 써서 남겨봐야지. 아, 아니다. 그 마음도 포기해야지. 알아주길 바라는 그 기대도 포기해야겠다. 책에서 방금 읽었는데도 잘 안되네. 암튼 그렇다.

저작자 표시
신고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발   (0) 2017.10.04
빠른게 정답이 아니라는걸  (0) 2017.08.31
아, 제발 포기하기를!   (2) 2017.08.15
나는 생각이 너무 많아   (0) 2017.08.14
역시나 혹시나  (0) 2017.07.23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0) 2017.07.04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