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0)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30)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20,060
Today42
Yesterday118

상수 하몽 와인

소소한 / 2017.06.14 19:39




금토일이 정신 없이 지나갔다. 여기는 내가 제일 좋아하는 상수의 하몽파는 와인집. 지니랑 한 번 갈 때마다 어마어마하게 먹고 마셔서 한 달에 한 번만 가자고 약속하는 와인 집. 혹은 이번엔 한 병만 마시자! 고 약속해 놓고 두-세병은 거뜬히 마시는 그런 집. 둘 다 술을 그렇게 잘 마시는 편이 아닌데 저기만 가면 고삐 풀린 망아지처럼 그냥 막 들이 붓는다.





지금 뉴욕 인바 기다리는 중인데 잠이 안 와서. 생각나서 사진 보고 흐뭇하게 미소짓게 된다. 아 근데 이번에는 진짜 많이 마심...... 세 병(r/w 2, w/w 1)+ 샹그리아 피쳐 + 하몽 + 감바스 + 치즈올리브절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쓰고보니 미친 듯. 문 열 때 들어가서 다섯시간? 여섯시간은 마신 듯... 괜찮아 저 날 사람 많이 없었으니까. 이정도면 민폐가 아니겠지.







저 날의 석양이랑 바람이 너무너무 그립다. 저렇게 마시고 다음 날 출근 할 준비 해서 친구 결혼식 갔다가 바로 그 날 뉴욕 380으로 오고 지금 인바 픽업을 5시간 정도 남긴 상탠데. 아 진짜 극한체험. 저 때는 참 즐거웠는데 그 이후에 내가 해야 할 일들이 너무나도 벅차서 다시는 와인 저렇게 마시지 말아야지 하고 다짐에 또 다짐을... 물론 다음 달에 깨질 약속이지만.






저렇게 같이 만나서 수다 떨고 놀 친구가 있다는 것이 참 감사하다. 요즘은 누가누가 더 힘든가 내기하는 중인데, 그 와중에도 같이 시간을 보내고 위로하고 즐거워하는 지금이 있어 살 만 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시나 혹시나  (0) 2017.07.23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0) 2017.07.04
상수 하몽 와인   (0) 2017.06.14
뿌린 대로 거둔다  (0) 2017.06.09
미국에서 어디를 제일 좋아하냐고 묻는다면,   (2) 2017.05.23
너 엄청 밝고 예뻐   (0) 2017.05.21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