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27)
소소한 (111)
사랑하는 (18)
자유로운 (43)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68)
마음 가는 (0)
Total482,032
Today20
Yesterday144



올해가 다 갔다. 나의 서른을 돌이켜보면 참 다사다난한 한 해였던 것 같다. 나 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영향을 많이 받은 해이기도 하고 나도 그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게 좋은 쪽이던 혹은 나쁜 쪽이던...



몇 달 전에 친한 언니(이자 동생인 회사 선배)가 올해를 되돌아 봤을 때 뭘 얻은 것 같냐고 물어봤다. 지금과 그 때의 대답은 꽤 많이 달라졌다. 다시 나에게 물어본다면 지금은... 뭘 얻었다기 보다는 내려놓았어. 버리는 방법을 알았어. 라고 말할 것 같다.



혹은 매사에 감사하고 욕심을 더는 부리지 않되 나답게, 내가 아는 내 모습답게 무언가를 얻으려고 행동하게 되는 한 해였다고. 그래서 소소하게 받은 게 있지만 마음을 울릴 정도로 뭘 얻었다고 생각할 만한건... 없지만, 지금 당장 모르고 나중에 생각해 봤을 때 나에게 도움이 될만한 건 분명 배우고 얻었을 거라고. 그렇게 생각하니 가벼워졌다. 가뿐해 졌고 덕분에 참 고마워졌다.







정말 친한 주변 사람들에게는 말을 했지만 동생이 아프고 난 이후에 많은 것이 바뀌었다. 아빠의 환갑이 지나자마자 동생은 많이 아팠고... 아직도 아프고. 그래서 나에게도 우리 가족에게도 많은 것이 달라졌다. 가을 지나 겨울까지 왔지만, 지금까지 꽤 많은 시간이 지났지만 아직 동생이 아프다는 걸 이렇게 말하고 글로 쓰기엔 마음이 울렁거린다.


하지만 견딜 수 있는 정도로 힘드니까 괜찮다. 나아지겠지. 좋아지겠지. 아직은 견딜 수 있으니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항상 그랬듯이 내가 견딜 수 있는 만큼만 힘듦을 주겠지. 그리고 사실 나보다 동생이, 엄마가 아빠가 더 힘들게 이겨내고 있으니까 나는 우리 가족과 함께 이겨내면 되는 거겠지.









여기까지 쓰고 임시저장 해 두었다. 뭐라고 더 쓰고 싶은 말이 많은데 아직은 다 하기가 벅차서. 아직 2017년도 조금 남았고... 그러던 중 오늘 비행이 끝났고... 집 가는 택시 안에서 뭐랄까 너무나도 질릴대로 질리고 지친 내가 너무 가엽고 안쓰러워서 이렇게 끄적이는 중. 비슷한 일이 반복된다면 내가 문제인걸까. 잘 모르겠다. 이 세상 사람 모두가 내 마음같지 않다는걸 알지만 이렇게 다르고 어려울 줄이야. 항상 좋게만 생각했던 내가 너무 바보같아 보이는 하루였다. 그만 끌어안아야 하는데 왜 나는 다 놓지 못하는 걸까. 힘들어하는 나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면서도 답답함에 내가 싫어지는 하루였다.




오늘은 너무 힘이 들어 좋게 글을 마무리하지 못할 것 같다. 앞으로 좋아질거라는 다짐을 하기엔 너무나도 벅찬 하루였다. 집에 가서 샤워하고 한 숨 자면 나아질거야. 이렇게라도 토닥여줘야겠다.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겁난다고 가슴이 시키는 일을 포기하면 안된다고  (0) 2018.01.27
좋아지고 있어요  (0) 2018.01.10
견딜 수 있는 만큼만  (4) 2017.12.28
가끔은 이런 일기를  (0) 2017.12.15
비 온 뒤에 땅이 굳는다   (0) 2017.12.10
모두가  (0) 2017.11.22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