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6,778
Today29
Yesterday149



이름 진짜 길다. 암튼 얘는 요즘 많이 유명한 스틸라 액상섀도우, 글리터 섀도우. 언제였지 미주비행 갔는데 세포라에서 테스트 해 보고 뿅 가서 사오려고 했는데 품절. 결국엔 한국 롭스에서 제 값 다 주고 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색상을 구해서 다행이야! 라고 생각한 너무너무 예쁜 아이섀도우. 검색해보니 키튼이 유명하던데 나는 너무 허옇다고 해야하나 암튼 튀어서 까무잡잡한 내 피부에 잘 맞는 로즈골드 레트로 이걸로 삼.





색상은 다양하니까 본인이 원하는거 고르면 되겠고... 옛날에 샤넬 액상섀도우 같이 바르면 살짝 시원한 느낌이 남! 근데 펄은 완전 다름. 스틸라는 왕펄! 화려하고 반짝이고 번쩍번쩍. 그래서 얘도 비행할 때 자주 바른다. 살짝만 발라도 아주 화장 열심히 한 것 같아 마음에 들기 때문. 같이 비행하는 언니가 나한테 눈에 뭐 발랐냐고 엄청 번쩍인다구 해서 이거 알려줬더니 따라 바르고 신나함.... 그 언니 참 귀여웠는데. 암튼. 젤타입? 크림타입? 이라 그런지 발림성 좋고 밀착력이 좋다. 로즈골드레트로 얘는 눈밑에 바르면 맥 허니러스트같음! 그것보다 큰 펄이 중간중간 있어서 더 화려하게 예쁨! 케이스에 솔까지 달려있어서 휴대성도 좋음.






거의 반통 다 써가서 새로운 색상을 사봤는데 '발렛베이비' 라구. 얘는 오팔펄 느낌이 자잘하게 있음. 케이스만 봐서는 연보라? 느낌이라 이걸 어떻게 발라 하겠지만 난 브러쉬로(엄청 탱글탱글한 인조모) 펴바르니까 펄감 짱bb. 영롱... 눈도 같이 반짝이는 느낌... 과장 조금 보태면 그 옛날 스틸라의 쥬얼섀도우가 생각나는.... 다만 얘는 로즈골드레트로랑 다르게 발림성이 그닥이다 ㅠㅠ. 색상이 거의 없고 펄감이 진해서 그런가 처음엔 무슨 반짝이풀 바르는 줄. 그래두 브러쉬로 바르면 예쁘니까 품고 가야지.





이상하게 한국 날씨가 습하고 더워서 펄 있는걸 바르면 더 답답하고 더워보인다. 그래서 음영섀도우만 주구장창 발랐는데(바비브라운 스틱섀도우 샌드듄인가? 이거) 워낙 펄을 좋아하는 나이기에 반짝임을 포기 못해서 ㅠㅠㅠ 발렛베이비로 색감 없이 펄감만 엄청 화려하게 하고 다닌다. 립은 샤넬 립잉크 148로 포인트. 블러셔는 형광형광한 밀크의 블러쉬오일! 의외로 이 조합이 좋아서 유니폼이든 일상생활이든 즐겨 바름. 오늘도 이렇게 하고 나옴. 참, 생각난김에 블러쉬 오일이나 포스팅 해야겠다. 은근 물건임.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