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1,680
Today88
Yesterday191

두 번째 몰디브

자유로운 / 2017.07.06 04:01

​​​




첫 번째 새 팀 비행, 두 번째 몰디브 비행. 지난 번보다 스테이가 하루 짧아서 그런가 아니면 혼자 있는 시간이 부족해서 그런가 ... 전보다는 확실히 여유가 없는 느낌이다. 할게 많아서 더 그럴 수도 있구 아니면 여기 와서 일부러 정신없이 시간을 흘려보내서 그럴 수도 있구. 암튼 지금도 졸린걸 참고 이렇게 누워서 혼자만의 시간을 즐기는데 이 시간이 참 빨리 가는 느낌이다.




두 번째 온 몰디브는 여전히 덥고 습하고 음식은 그냥 그렇고... 아 말레 수도섬에 가서 살라 타이? 였나 무슨 태국 음식점에 가서 밥을 먹었는데 몰디브 와서 먹은 밥 중 최고로 맛있었다. 트립어드바이저에서 별5개 인가 받은 맛집이었는데 배고파서 그랬나 암튼 어ㅓㅓㅓㅓ엄청 흡입. 왜냐면 오늘 그게 밤 8시에 먹은 두 번째 끼니였기 때문에. 어제 아침에 랜딩해서 씻고 자다가 호텔 바에서 네시간인가 간단하게 저녁+술 먹었으니... 거의 제대로 된 식사를 하지 못했고. 다음 날 아침 일찍 일어나 리조트 투어 갔다가 6시쯤 들어왔는데 스노쿨링하고 놀고 했지만 정작 식사는 점심 부페가 다... 거기에 씻자마자 말레 섬에 저녁 먹으러 갔는데 그게 오늘의 두 번째 끼니인 아이러니한... 뭐 맛있게 잘 먹었으니까 이 정도면 만족이다. 하루만 딱 더 있었으면 호텔 앞에 수영장 썬베드에 누워 책 읽고 노래 듣고 포스팅하고 ... 이것저것 하고 싶은데 당장 내일 다시 한국으로 떠나야 한다는게 아쉽다. (심지어 뻗치기... 오프가 3일이면 뭐해... 휴)



피곤한데도 이렇게 주절주절 잠을 떨쳐가며 별 중요하지도 않은 얘기를 쓰는건 음. 그냥 아까 밤거리를 걸으며 했던 얘기가 생각나서... 아무래도 여자들끼리 수다를 떨다 보니까 이런 저런 얘기를 많이 하게 되는데 한 언니랑 진짜 사랑(?) 뭐 이런 얘기를 하게 됐다. 각자 생각은 좀 달랐지만 공통적으로 맞았던건... 누군가와 헤어지는 이유는 안 맞기 때문에. 맞출 수가 없기 때문에. 거기에 내가 덧붙인 말은, 자신만의 기준을 갖고 있으면 거기에 맞는 사람을 잘 찾을 수 있지 않을까? 그럼 서로가 잘 맞지 않을까? 라는 것.



사실 몰디브에 왔으니 겸사겸사 이 얘기를 하려고 이렇게 길게 포스팅 썼는데... 작년에 처음으로 몰디브에 왔을 때 리조트 투어를 가서 허니문 온 커플들을 꽤 많이 봤었다. 다른 언니들은 이렇게 조용하고 심심한 섬에 자기는 신혼여행 안 오고 싶다고 재미 없을 것 같다고.. 이런 말을 했는데. 음. 나는 반대로 이렇게 조용하고 심심한 곳에 그 사람이랑 왔는데 재밌는거면 얼마나 평소에도 행복하겠냐고. 둘이 가정을 꾸리고 힘든일이 얼마나 많은데 함께 있기만 해도 즐거우면, 평생 웃으며 같이 이겨낼 수 있지 않겠냐고.. 그래서 앞으로 어떤 사람과 단 둘이 몰디브에서 시간을 보낼 때, 즐거움이 상상되는 사람이 진짜 사랑일 것 같다. 뭐 이런 말을 한게 생각이 났다.




지금도 이 생각엔 변함이 없다. 비록 같이 조인된 사무장님이 만나면서 맞춰가는거라고. 나처럼 따지다가는 시집 못 간다곸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지금 생각하니까 너무 막말 하셨네... 암튼. 맞춰가는 걸 싫어하는게 아니라 그게 정도가 있으니까. 내 모든걸 내려놓고 버려가면서 까지 맞추고 싶지 않다는 기준이 있으니까. 지금까지 지켜온게 다 무너지는게 싫으니까. 고집을 좀 부려보기로 했다. 한국 시간으로 새벽 네시라서+물놀이에 스테이 내내 잠을 잘 못자서 내가 무슨 말을 쓰는지도 모르겠네. 다 잊고 우선 푹 자야겠다. 어쨌든 여긴 지금 몰디브니까.

저작자 표시
신고

'자유로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낭만도시 파리  (0) 2017.08.07
러시아 모스크바   (2) 2017.07.18
두 번째 몰디브  (2) 2017.07.06
제주도  (0) 2017.06.30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0) 2017.06.05
두바이  (2) 2017.03.08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