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6,778
Today29
Yesterday149



진짜 궁금했다. 어느새 부터인가 정쇼에서 나오는 화장품들에 대해 관심이 생기게 됐다. 그리고 잘 안팔리면 휙휙 사라지는 상품들이 많는데 얜 생소한 브랜드이고 아줌마들한테 그닥 인기가 없을 것 같은데... 꾸준히 방송 잡히는게 더 신기해서 이번에 결국 사봄. 프랑크푸르트에서...






친한 언니는 이거랑 같은 세럼이지만 로즈 블로썸 리바이탈라이징 이걸 만족하며 쓰던데... 나는 장미향을 그닥 좋아하지 않아서 오렌지를 쓰고 엄마께는 로즈를 드림.








처음 딱 썼을 때, 음 생각보다 괜찮군 이러고 생각. 하지만 며칠 쓰다보니까 얼굴에 각질 이라고 해야하나... 자꾸 밀려서 얠 어떻게 쓰면 좋을까 생각하다가 아예 스킨처럼 쓰기로 한 뒤에 지금은 엄청 만족하며 쓰고 있다.





살짝 도톰한 화장솜에 듬뿍 발라서(어차피 19유로인가에 사서 부담이 없음...) 살살 닦아내면 참 좋다! 오일이 같이 섞여있어서 그런가 그냥 토너로만 닦아 낼 때 보다 피부에 부담이 덜하고 수분과 유분이 꽉 채워진 느낌 + 그리고 각질 정리까지 되는 것 같아서... 이 방법이 베스트인 것 같다.





향기는 사실 그냥 그런데 워낙 그런거에 무뎌서... 음 이거 말고 딱히 별다른 특징은 없는 것 같다 아직까지는. 막 엄청 얼굴에 생기가 돈다거나... 맑아진다거나.. 이런건 없다.





다음 기초를 바르기 전 피부를 유연하게(?) 촉촉하게 만들어 준다는 점에서는 참 좋은데 그 외에는 그냥 그러함. 하지만 하나 확실한건 이 첫 단계가 피부를 참 촉촉하게 만들어 준다는 것 만은 확실한 것 같다. 귀찮아서 다른 기초를 막 생략해도 어느정도 버틸 수 있게 해주는걸 보면...





재구매는 아직 잘 모르겠어서 한통 다 쓰고나서 결정할 듯. 아 엄마는 로즈를 그냥 스킨처럼 쓰시는데 (닦아내지 않고 그냥 바르심) 건조하다고 하심... 종류가 달라서 그런가 아니면 쓰는 사람이 달라서 그런가... 암튼 좋아하지는 않으심. 이런걸 보면 30-40대? 정도까지는 무난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단미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