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리뷰도 쓰고, 일기도 쓰고, 그림보다 글이 많은 블로그. 단미챙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66)
소소한 (91)
사랑하는 (17)
자유로운 (29)
행동하는 (81)
맛있는 (6)
내가 쓰는 (142)
마음 가는 (0)
Total416,778
Today29
Yesterday149

롤러코스터

소소한 / 2017.01.16 03:26





요 며칠 마음이 너무 힘들었다. 개인적인 일 뿐만 아니라... 그냥 뭐랄까. 마음 속에서 스스로 소용돌이가 쳐지는 느낌. 나는 가만히 있는데 아무것도 안 했는데 롤러코스터 탄 것 처럼 울렁이는 느낌. 너무나도 혼자 있고 싶은데 사람을 상대하는 일을 하는 내가... 그럴리는 없고(심지어 요즘 독감이 유행이라 승무원들이 부족해 알에프란 알에프는 다 불리고 스케쥴 깨지고... 하말하않) 병가 내지 않는 한 그럴 수도 없고... 그냥 묵묵히 혼자 이겨내려 하다가 빵 터져버린 듯 하다.




전날 대만갔다 퇴근하니 새벽 1시... 다음 날도 아니지 시간 넘겼으니 그날이지... 푸켓을 아웃바운드 엑트로 불렸으니 망정이지 듀티였으면 난 진짜 비행기에서 ..... 하... 썼다가 지움. 너무 심한 얘기라서.. 암튼 마음이 답답해 엑트인데 잠도 안 와서 이렇게 불 다 꺼진 비행기 안에서 끄적이고 있다. 호텔 도착해서 블로그에 올릴 생각으로..





이럴 땐 사실 sns 하는게 아닌데... 나중에 돌려보면 완전 내가 왜 이렇게 썼지 할 정도로 이상한 글 투성인데... 그래도 여긴 편해서... 어디에라도 털어놓지 않으면 안될 것 같아 이렇게라도 해야겠다. 휴.



오늘은 참 이상했다. 지금 연락은 잘 안하지만 학교 다닐 때 꽤 친했던 동기언니의 남자친구... 나에게도 학교 후배인.. 대학다닐 때 오며가며 몇 번 본 친구가 바로 얼마 전 세상을 떴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다. 나랑 직접적으로 친한 동생도 아닌데 얘기를 듣는 순간 그냥 허망해졌다. 삶이란 뭘까, 인생이란 뭘까. 내가 이렇게 아둥바둥 한다고 다 잘 될까. 운명이란 정말 있는걸까... 이미 다 정해진 삶대로 살아야 한다면... 나 사실은 정말 다 지치고 힘든데 언제까지 참고 이겨내야 할까. 그냥 다 놔버리면 안되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더 못 견디게 되어버린 듯 하다.




그리고.. 그 둘은 정말 예쁘게 내가 알기로 7년 넘는 거의 8년 째... 잘 만나고 있다는 사진을 sns에서 종종 봐왔는데... 일이 이렇게 되어버린걸 보니... 너무 속상하기도 하고 마음이 많이 아팠다. 내가 과연 그 가족들의 마음을 그 언니의 마음을 다 이해할 수 있을까. 만일 나라면... 나였다면 어땠을까. 인연이란 뭘까. 서로 많이 사랑하는데 헤어져야 하는게 인연이라면... 그 둘은 도대체 무슨 잘못을 했길래 그런 운명을 가지고 그런 인연을 맺어야 하는걸까.





지금의 나는 마음에 여유가 없어서. 물 가득 찬 잔이 찰랑찰랑 하다가 마지막 한 방울에 주륵 하고 흐르는 것 처럼, 아무 생각만 해도 눈물이 주륵주륵 한다. 나도 너무 이게 싫고 답답한데 여기서 뭘 더 할 수가 없다는 걸 아는게 더 속상해서 그냥 아무 생각도 하고 싶지 않고 이겨 내고 싶지도 않다.



시간이 지나면 다 괜찮아지겠지. 다시 잠잠해지겠지. 그게 언제일지는 모르지만 또 괜찮아질때가 오겠지... 물론 당분간은 아닐 것 같긴 하다. 꽤 이 시간이 길어질 것 같다. 그래도.... 하. 그래도 기운을 내자. 그게 싫다면 가만히 있기라도 하자. 시간은 알아서 흘러가니까.

저작자 표시
신고

'소소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도 나와 같기를  (2) 2017.03.01
모든 일은 마음 먹기에 달려서  (0) 2017.02.09
롤러코스터  (1) 2017.01.16
좋아진다고  (6) 2017.01.13
부산에서  (2) 2016.12.25
우리는 또 이렇게  (2) 2016.12.10
Posted by 단미챙